직격탄 맞은 부산지역 중소상공인 지원 손길 줄이어
"코로나 이겨냅시다" 임대료 깎아주고 물건 팔아주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직격탄을 맞은 중소 상공인을 돕기 위한 사회적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부산지역 건설자재업체인 미륭레미콘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급격한 매출 감소에 시달리는 소상공인들을 위해 부산 중구 신창동과 동래구 낙민동의 회사 건물 임대료를 50% 인하한다고 25일 밝혔다.

두 곳의 건물에는 20여명의 중소상공인이 입주해 있다.

미륭레미콘은 우선 2월 한 달 임대료 2천600여만원을 인하하며 추후 상황에 따라 인하 시기를 연장할 방침이다.

부산의 대표적인 카페 밀집 지역인 전포카페거리에도 임대료 인하 바람이 불고 있다.

부산소상공인진흥공단 남부센터에 따르면 전포카페거리 건물주 6∼7명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임차 상공인을 지원하는 '착한 건물주' 프로젝트를 전개하기로 하고 참여 건물주 확보에 나섰다.

이들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건물 임대료의 20∼60%를 인하하고, 장기적으로 임차 소상공인과의 상생 발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건설 및 자재 종합기업 아이에스동서는 다음 달 5일부터 부산 남구 용호동 'W스퀘어' 상가 임대료의 50%를 인하하기로 했다.

아이에스동서는 우선 3월부터 5월까지 3개월간 상가 임대료의 절반을 깎아주고 코로나19 사태 확산 여부를 봐가며 인하 기간 연장도 고려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 BNK금융그룹은 코로나19 사태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전통시장을 위해 모두 2억원 상당의 물품을 구매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