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는 24일 본관 건물 앞에서 연 긴급 헌혈 행사에 의원 7명과 사무처 직원 20여명 등 30여명이 동참했다고 25일 밝혔다.

시의회 청사 앞에 세워진 대한적십자회 헌혈버스에서 이뤄진 헌혈에는 권수정·박순규·오현정·신정호·이광성·이태성·채유미 의원과 시의회사무처 직원 20여 명이 자발적으로 참여했다.

이번 긴급헌혈은 코로나19로 인한 단체 헌혈 취소와 개인 헌혈 감소에 따라 혈액 수급 상황이 큰 폭으로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진행됐다.

2월은 겨울방학 등 계절적 요인으로 혈액 보유량이 감소하는 시기이기도 하다.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은 "국가적인 혈액 수급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서울시의원들과 사무처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긴급 헌혈에 참여하게 됐다"며 "의료 현장에서 혈액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환자들이 없도록 보다 많은 시민들의 헌혈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