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산 거주 확진자 딸과 4일간 생활…남편은 증상 없어
울산 코로나19 4번째 확진자 발생…동구 거주 62세 주부

울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중구에 사는 28세 회사원에 이어 25일 하루에만 확진자 2명이 나왔다.

울산시는 이날 오전 동구에 사는 62세 주부가 4번째 코로나19 확진자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이 확진자는 경북 경산에 있는 딸이 확진자로, 딸은 24일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확진자는 딸과 함께 20일부터 24일까지 경산 딸 집에 가서 함께 있었다.

현재 남편과 살고 있는데 남편은 증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남편은 무직이다.

울산시는 확진자가 신천지 교회와 관련 여부는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구체적인 이동 경로는 역학 조사를 벌여 밝히기로 했다.
울산 코로나19 4번째 확진자 발생…동구 거주 62세 주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