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신입채용 면접 연기…LG·SK·GS 공채일정 조정 검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악화에 따라 주요 기업들이 신입공채 일정을 연기하거나 전형을 취소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25일 취업포털 인크루트에 따르면 현대자동차는 24일 서울 양재동 본사의 외부인 출입을 통제함에 따라 신입사원 채용 면접 일정도 연기했다.

지난해부터 수시채용으로 바꾼 현대차는 올해 계획한 신입사원 각 채용 부문에서 서류전형을 마친 뒤 직무별 면접을 앞두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 6일에는 신입사원 합동 교육을 잠정 중단한 바 있다.

코로나19에 대기업 신입공채 일정 차질…"구직자 불안 커져"

삼성전자는 3급 대졸 신입사원 공개채용에서 가산점을 받을 수 있는 소프트웨어(SW)역량테스트를 이달 15일에서 다음 달로 연기했다.

LG는 올해 신입사원 공채 일정을 4월 이후로 연기했으며 SK와 GS그룹 역시 계열사별 채용 일정을 연기하거나 재고한다는 입장이다.

이처럼 10대 그룹 계열사 가운데 상반기 공채 윤곽을 밝힌 곳이 아직 나오지 않아 지난해와 대비된다.

지난해는 LG화학이 2월 27일부터 접수에 들어갔고, SK와 KT그룹은 3월 4일부터, CJ그룹은 3월 5일, 삼성은 3월 12일부터 계열사별 순차 모집을 시작한 바 있다.

인크루트는 구직자 448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1%는 '코로나19 여파로 상반기 구직에 불안감을 느낀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불안한 이유로는 채용 연기(25.8%), 채용전형 중단(24.2%), 채용규모 감소(21.7%) 등을 꼽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