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익명 제보 대리하는 공익제보 지원 변호사단 구성

부산시가 공익제보 지원 변호사단을 구성해 오는 26일부터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고 25일 밝혔다.

시 공익제보 지원 변호사는 공익제보 분야별로 9명이 임명됐다.

익명 제보와 제보 관련 법률상담은 부산시 홈페이지에 공고된 변호사의 이메일 주소로 신청할 수 있다.

변호사는 이메일 제보 또는 상담을 접수해 공익제보 요건에 해당하는지 확인한 후 부산시 감사위원회에 변호사 명의로 공익제보를 접수한다.

공익제보 지원 변호사 제도는 공익제보자가 자신 인적사항을 밝히지 않고 시가 임명한 변호사가 공익제보를 대리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변호사가 대리한 익명 제보는 시 감사위원회에서 조사해 필요한 조처를 한 뒤 60일 이내에 변호사에게 통보하면 변호사는 다시 제보자에게 알리는 구조다.

제보자는 별도 비용을 부담하지 않으며 시는 공익제보를 대리하거나 공익제보 관련 법률상담 서비스를 제공한 변호사에게 수당을 지급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