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국제 방폭 서비스 인증지원시스템 4월 본격 운영

울산시가 역점을 두고 추진하는 '국제 방폭(폭발 방지) 서비스 퍼실리티 인증 지원시스템 구축사업'이 이달 시험동 준공에 이어 4월 장비 구축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한다.

이 사업은 2018년 울산이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됨에 따라 '위기지역 대체 육성사업'의 하나로 추진하는 것이다.

국비 25억원을 포함해 총 58억원이 투입된다.

시험동은 장수명기술지원센터 안에 지상 2층, 전체면적 1천17㎡ 규모로 건립됐다.

시는 4월 말까지 방폭 서비스 인증과 관련한 장비 40종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 시스템이 운영되면 방폭 기자재 유지보수 시장 진출 지원을 위한 기반을 조성하고, 신규 장비 판매와 연계해 시장 확장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25일 시에 따르면 세계 방폭 기자재 시장은 2016년 41억3천만달러(약 5조원)에서 2021년 61억3천만달러(약 7조4천억원)로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

국제 방폭 기자재 산업과 방폭 서비스 퍼실리티 산업은 매년 8% 이상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국제 방폭 기자재 유지보수와 서비스에 대한 국제 규칙(IEC 60079-19·방폭 기기 수리·보수에 대한 기술력과 시스템을 평가해 인증을 발행하는 국제 인증제도)이 강제화됨에 따라 인증을 획득하지 못한 퍼실리티는 관련 사업을 수행할 수 없어 인증 지원사업의 중요성이 더욱 커진 상황이다.

현재 국내 방폭 서비스 퍼실리티 미인증 업체는 현대엔지니어링 등 19개 업체이며, 그중 9개 업체가 울산에 있다.

울산은 세계 최대 조선소인 현대중공업과 국내 최대 방폭기기 생산능력을 지닌 현대일렉트릭이 있고, 국내 최대 산업지원항인 울산항이 있어 방폭 서비스 퍼실리티 산업 여건이 우수한 것으로 평가된다.

그러나 우리나라 방폭 서비스 인증 획득 기업은 4개 업체(효성·대양전기·M&E·동양산전)에 불과해 네덜란드 77개, 영국 34개 등 전 세계 241개 업체와 비교하면 그 저변이 매우 미약한 실정이다.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관계자는 "방폭 서비스 퍼실리티 지원시스템은 조선해양 기자재 방폭산업 육성, 고용 확대, 방폭 기자재 수리산업 활성화 등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