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방문 격리대상인데 간부니까 근무"…"DMZ작전 금지하고 대책 알아서 세우라"
軍 코로나19 대응 부대마다 '중구난방'…일선 장병들 혼란

"대구에 다녀왔어도 너는 간부니까 일해야지."
육군의 한 간부는 최근 대구로 휴가를 다녀온 뒤 격리 대상자로 분류됐다.

하지만 정작 부대에선 간부라는 이유로 일을 계속하게 했다.

이 간부는 "대구를 다녀온 사람은 별도 공간에서 격리해야 한다더니 마스크를 쓰고 일을 하라고 해 혹여나 주변에 민폐를 끼치게 될까 두렵다"고 말했다.

25일 국방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기준으로 군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3명으로, 대부분이 대구를 방문했거나 신천지예수교 교인과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부대 내 2차 감염도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가 다수 장병으로부터 받은 제보 내용을 종합하면 이런 위급한 상황인데도 일선 부대에서는 확진자 발생지역 방문자나 의심 증상자 격리, 예방지침 등이 합리적인 기준 없이 시행되는 경우가 꽤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에 따른 장병들의 불안감이 크며 혼란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한 육군 장병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을 방문한 장병과 의심 증상이 나타난 장병들을 별도 공간에 격리하지 않고 연병장에 텐트를 치게 한 뒤 한곳에 모아놨다"며 "이들 중 확진 환자가 있으면 다른 일반 감기 환자들까지 다 옮으라는 뜻인지 이해할 수 없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확진자 발생과 확산을 막고자 전 장병의 휴가·외출·외박·면회가 통제됐지만 이미 휴가를 떠난 장병에겐 복귀 명령이 내려지지 않아 어정쩡하게 남은 휴가를 보내고 있는 사례도 있다.

코로나19 때문에 전방부대의 중요 작전까지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한 육군 전방부대 간부에 따르면 어떤 상급 부대는 장병들의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한다며 비무장지대(DMZ) 내 수색·매복 작전을 금지하고 있다고 한다.

이 간부는 "대책을 세워줘야 하는 상급부대가 DMZ 작전을 통제만 하고 대책은 알아서 세우라는 식"이라며 "코로나19 예방과 DMZ 작전이 무슨 연관이 있는지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지휘관 회의에서 '체력단련 시간에 마스크를 쓸 것인가'를 논의한 끝에 '쓰지 말자'는 결론이 나오자 장병들로부터 "체력단련 시간에는 전염되지 않는다는 건가"라는 빈축을 산 일도 있었다고 한다.

코로나19 예방과 관련한 기본 수칙조차 제대로 교육되지 않은 상태라는 지적도 나왔다.

한 부대에서는 최근 대구로 휴가를 다녀온 간부가 출근한 뒤에야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는 것 같다"고 보고해 부대가 발칵 뒤집히기도 했다.

이 부대에서는 해당 간부의 코로나19 진단 결과가 나오는 밤늦게까지 모든 간부가 퇴근하지 못했다고 한다.

부대의 한 간부는 "다행히 음성이 나왔지만, 의심 증상이 있으면 출근하기 전에 보고하고 먼저 진단을 받아야 했는데 출근해서 보고하면 다 같이 감염되자는 거냐"며 "장병들을 대상으로 예방 교육을 제대로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