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동남아 25개 노선도 3월 한달 운항중지 등 비용절감 노력
임원 일괄사직·전 직원 무급휴직…에어부산 고강도 자구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직격탄을 맞은 에어부산이 임원 일괄사직, 모든 직원 무급휴직 등 강도 높은 자구노력에 나섰다.

에어부산은 먼저 대표이사 이하 모든 임원이 24일 일괄 사직서를 제출했다.

지난주 급여 20∼30%를 반납하기로 한 임원들은 이번 사직서 제출로 모든 것을 내려놓고 극복에 앞장서기로 했다.

또 부서장급 직원들도 자발적으로 임금 10%를 반납하기로 했으며, 모든 직원은 3월부터 무급 희망 휴직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기로 했다.

에어부산 직원들은 자율적으로 주 4일 근무, 무급휴직 15일, 무급휴직 30일 등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에어부산은 이와 함께 코로나19 사태로 탑승객이 급감한 중국 및 동남아 노선 25개를 3월 한 달 동안 운항하지 않기로 했다.

항공기 리스사와 국내외 공항 조업사 등과도 비용 납부 유예 또는 감면을 협의하는 등 비용 절감을 위한 전방위적으로 대책 마련에 나섰다.

에어부산은 지난해 일본 무역 분쟁에 따른 불매운동에 이어 이번 코로나19 사태까지 연이은 악재가 겹치면서 역대 최악의 경영 위기를 맞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