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생명은 모그룹인 다자보험그룹(옛 안방보험그룹)이 중국 은행보험감독관리위원회(이하 중국 은보감회)의 위탁경영을 그만 받게 됐다고 24일 밝혔다.

중국 은보감회는 보험업법을 위반한 안방그룹의 리스크를 해소하기 위해 2018년 2월부터 이 회사를 위탁 경영해왔다.

중국 은보감회는 안방그룹으로부터 주요 우량 자산을 분할해 지난해 7월 다자보험그룹을 설립, 보험업무를 유지하게 했다.

동양생명의 지분은 최대 주주인 다자생명보험이 42.01%, 다자생명보험의 자회사인 안방그룹홀딩스가 33.33% 보유하고 있다.

다자보험그룹은 현재 전략적 투자자를 유치하는 등 민영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동양생명 관계자는 "지배구조의 변동은 없으며, 회사의 비전인 '최상의 보험서비스를 제공하는 최우수 아시아 금융회사'를 향해 더욱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