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 추세로 확진자 나온다면 병상 '다음주' 못 버틴다"
정부와 협력해 지원 노력…"정세균 총리 전폭적인 지원 약속"
권영진 대구시장은 23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대구시의 현 상황은 '매우 심각' 단계라며 정부와의 협력을 약속했다. /사진=연합뉴스

권영진 대구시장은 23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대구시의 현 상황은 '매우 심각' 단계라며 정부와의 협력을 약속했다. /사진=연합뉴스

권영진 대구시장이 대구시에 대한 정부의 지원 대책에 대해 "의지는 있지만 실천이 더딘것 같다"고 말했다.

권 시장은 23일 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 후 '정부 지원 여부'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전국적인 상황을 바라보는 중앙정부와 우리 대구 지역 상황만 보는 대구시와의 인식 간극이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대구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추세가 가장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지역으로 이날 오전 9시 기준 총 30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권 시장은 "대구시만 놓고 볼 때 지금 코로나19 상황은 경계 단계가 아니라 심각 단계다. 그것도 '매우 심각' 단계라고 생각한다"면서 "대구·경북이라도 '심각' 단계로 상향했으면 좋겠는데 중앙정부는 여러 부분을 검토해야 하기 때문에 그런 상황 인식이 좀 다른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병상 확보와 관련해서는 "지역사회에서 할 수 있는 최선을 다 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가 준비한 병상도 이런 추세로 확진자가 나온다면 다음주를 못 버틴다"고 우려했다.

병상 하나를 준비하는 데 짧게는 사흘에서 길게는 일주일이 걸리기 때문에 당장 장소와 병상을 확보해도 실제 그만큼의 병상이 가동되려면 3~7일이 걸린다는 설명이다.

그는 "이런 부분을 중앙정부도 고민하고 찾는 중이라고 생각하지만 지자체에 속시원한 답을 아직 주지 않았기 때문에 애가 탄다"면서 "의료인력과 장비 지원도 사실 현장에서 보는 것처럼 만족스럽게 지원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권 시장은 또 "전국적인 상황을 보면서 노력해야 하기 때문에 중앙정부와 협력해 신속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어제 정세균 국무총리와 통화에서 전폭적으로 대구를 도와주겠다는 말을 몇 번이나 들었다"고 덧붙였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