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소식통 "주한미군 1명 양성 판정"
최종 확인되면 주한미군 기지 첫 사례
미군 기지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 소식 전해져 확인 중 /사진=연합뉴스

미군 기지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 소식 전해져 확인 중 /사진=연합뉴스

주한미군 기지에 근무하는 미군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정부 당국이 확인 중이다.

복수의 군 소식통은 22일 "주한미군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안다"면서 "해당 기지에서 밀접 접촉자들을 찾아내 여러 명 격리했다"고 밝혔다. 한국 정부 당국에서도 이런 얘기를 듣고 확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한미군사령부는 아직 관련 사실을 밝히지 않고 있다. 일각에서는 평택기지에 있는 미 8군사령부 예하 정보부대라는 말도 나오지만 확인되지는 않았다. 만약 이번에 양성 판정자가 나온 것으로 최종 확인된다면 주한미군 기지에서는 첫 사례다.

앞서 주한미군은 지난 20일 코로나19 차단을 위해 대구기지의 장병과 시설에 대한 위험 단계를 ('낮음'에서) '중간'으로 격상했다. 대구에 있는 미군기지를 잠정 폐쇄하고, 주한미군 장병들에게 대구 여행을 금지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