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진 뒤 코로나19 양성판정
국내 코로나19 사망자 3명 될 듯
울산시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전국 모든 지역에서 코로나19가 발병했다. 사진은 울산대병원 응급실 앞에 마련된 선별진료소. /사진=울산대병원

울산시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전국 모든 지역에서 코로나19가 발병했다. 사진은 울산대병원 응급실 앞에 마련된 선별진료소. /사진=울산대병원

경북 경주시에서 사망한 40대 남성이 사후 검사 결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코로나19로 사망한 국내 확진자 수는 2명에서 3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22일 경주시와 경북경찰청에 따르면 40대 남성 A씨는 최근 자택에서 혼자 숨진 채로 지인에게 발견됐다.

사인이 정확하지 않아 경찰과 보건당국이 21일 검사를 진행했다. 이날 오후 A씨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찰과 경주시는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주시 관계자는 "경주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사망자가 나온 만큼,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감염병 대응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A씨의 사망에 대한 공식 입장을 곧 밝힐 예정이다. 앞서 경북 청도 대남병원에서 장기 입원 중이던 63세 남성이 지난 19일 새벽 폐렴 증세로 숨진 뒤 코로나19 감염 판정을 받았다. 전날 오후엔 대남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부산대병원으로 이송된 55세 여성이 사망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