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치명률 높지 않아, 발생 양상 심각 단계 아냐"
"선제적으로 대응해야…조기 발견해 치료 필요"
코로나19 사망자 발생한 부산대병원 /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사망자 발생한 부산대병원 / 사진=연합뉴스

방역당국이 현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경보를 '심각'단계로 격상하지 않기로 한 것을 두고 갑론을박이 뜨겁다. 정치권은 물론 전문가들도 찬반이 엇갈리는 모습이다.

전날 방역당국은 정부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감염병 위기 경보를 ‘심각’으로 격상하지 않고 현행 ‘경계’ 단계로 유지하기로 했다.

박능후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본부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지역사회 감염의 초기 단계로 진입했지만 전국적 확산 징후는 없다"며 "지금은 '경계' 단계를 유지하면서 기존에 해오던 위기단계 수준의 방역대책을 강구하는 것이 더 타당하다"고 말했다.

감염병 위기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단계로 구분된다. 현재는 3단계인 ‘경계’ 단계를 유지하고 있다.

이날 현재 확진자 중 대구의 신천지대구교회 관련자는 98명에 달한다. 청도 대남병원 관련자가 16명, 해외유입이 16명, 국내 가족·지인에 의한 전파가 17명이고, 조사가 진행 중인 사례는 9명 정도다.

신천지 대구교회를 중심으로 집단발병했으나,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환자는 9명 뿐이어서 전국적인 확산 징후는 없다는 게 방역당국의 설명이다.

그러나 여당은 '심각' 단계로 격상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걷잡을 수 없는 감염 확산 양상으로 흘러가고 있다"며 "중국 방문 외국인의 입국을 제한하고 위기단계를 '심각'으로 상향해야 한다"고 말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여당의 안이한 인식이 문제를 키웠다"며 "지역사회 감염이 현실화된 만큼 최고 수준의 대응에 나서고 위기 단계도 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필요하다면 4·15총선을 연기하는 것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문가들도 위기 단계에 대해 찬반이 나뉜다.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는 "아직은 서울과 경기, 대구, 경북 등에서 주로 벌어지고 있는 데다, 코로나19의 치명률이 높은 것도 아니어서 심각 단계는 아닌 것 같다"고 전했다.

최원석 고려대 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도 비슷한 견해를 드러냈다. 최 교수는 "코로나19에 대한 두려움이 커졌지만 지금의 발생 양상은 심각 단계는 아니다"며 "제한적 지역사회 감염 전파가 확산하는 양상으로 기존 방역기준으로는 경계단계"라고 진단했다.

반면 질병관리본부장을 지낸 정기석 한림대 의대 호흡기내과 교수는 반대 의견을 드러냈다. 정 교수는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하는 등 전국적으로 전파하는 상황인 만큼 당연히 심각으로 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현영 명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의학적으로 봤을 때는 선제적으로 다소 과도하게 대응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바이러스 전파자들이나 감염자들을 조기 발견해서 치료해야 할 필요가 있는 만큼 적절한 시점에 심각으로 올릴 것"으로 봤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