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 대남병원서 부산 이송 2명 중 1명…전날 첫 사망자 발생
코로나19 확진 54세 여성 사망…국내 2번째

21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번째 사망자가 발생했다.

이 환자는 54세 여성으로 경북 청도 대남병원에 입원 중 이날 확진 판정을 받고 부산대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날 부산으로 이송된 두 명 가운데 한 명이다.

이 환자는 정신병동에서 일반병동으로 옮겨졌다가 확진 판정 후 구급차로 부산대병원에 도착 후 치료받다가 오후 5시를 전후해 숨졌다.

전날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 사망자가 나온 대남병원에서는 이 환자를 포함해 지금까지 17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현재 검사가 진행 중인 환자들이 많아 확진자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질병관리본부에서 나중에 통계가 나오면 다시 말씀드리겠지만 우리 검사에서는 (대남병원에서) 상당한 숫자가 늘었다"고 밝혔다.

첫 사망자는 20년 넘게 이 병원에서 입원해 있다가 지난 19일 새벽 폐렴 증세로 숨졌다.

그가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은 사망 후 같은 병원에서 확진자 2명이 나오자 질병관리본부가 검체를 채취한 결과 20일 밝혀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