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은 올해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에서 31조7000억원 규모의 공공공사 발주를 예시했다고 24일 발표했다. 지난해 28조2000억원보다 12.5%(3조5000억원) 증가한 수치다. 조달청은 상반기에만 67%인 21조2000억원을 조기 발주해 경제 활성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중앙행정기관은 올해 4조2807억원으로 지난해 4조598억원 대비 5.4% 늘었다. 도로 분야 등의 사회간접자본(SOC) 사업과 건물 신축(기록관 등) 발주 물량 증가에 따른 것이라고 조달청은 설명했다.

지방자치단체는 10조3563억원으로 지난해 11조2183억원 대비 7.7% 감소했다. 교통·환경시설의 일부 감소와 기관 내부 예산배분 관계 등으로 발주 계획을 확정하지 않은 데 따른 것이다. 주요 발주기관은 인천시 1조6410억원, 경기도 1조2701억원, 대구시 7119억원 순이다.

공공기관은 17조1332억원으로 지난해 12조9562억원 대비 32.2% 증가했다. 도로, 철도 등 정부 SOC사업의 신규 발주 물량이 많이 늘어서다. 주요 발주기관은 한국철도시설공단 3조3501억원, 인천국제공항공사 2조715억원, 한국수자원공사 1조8419억원이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