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증가하는 가운데 21일 확진자 한명의 이동경로에 포함된 서울 동대문 인근 지하철역에서 방역작업을 하던 구청 관계자가 잠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증가하는 가운데 21일 확진자 한명의 이동경로에 포함된 서울 동대문 인근 지하철역에서 방역작업을 하던 구청 관계자가 잠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서초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했다.

서초구는 지난 12일 대구 신천지 교회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진 한 남성이 21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해당 남성은 서초구 방배 3동에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재 국가지정병원인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서초구는 질병관리본부의 즉각 대응팀의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확진자의 동선을 정확하고 신속하게 공개하도록 하겠다고 방침이다. 서초구는 접촉의료진 격리, 방역 소독 등 확진자 접촉 관련 조치를 즉각 시행했다고도 설명했다.

서초구는 확진자 발생에 따라 위기 대응 단계를 '심각'으로 상향한다고 전했다.

서초구청 관계자는 <한경닷컴>과의 전화통화에서 "주민들에게 안내 문자를 전송했다"면서 "간이 검사를 통한 양성이 아니고 최종 확진자로 결과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