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은평성모병원 임시휴진

서울 진관동 은평성모병원에서 환자 이동을 돕는 이송요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1차 양성 판정을 받은 21일 직원이 임시휴진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