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제주 포함 전국 각지에서 1명씩 추가 발생
아직 강원도만 코로나 확진자 안 나와
코로나19, 브리핑하는 정은경 본부장.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브리핑하는 정은경 본부장. 사진=연합뉴스

질병관리본부는 21일 오전 9시 기준 국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자 수가 52명 더 증가하면서 전국적으로 누적 감염자가 156명이라고 발표했다.

특히 이들중 41명이 대구·경북 지역에서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반면 아직 강원도에서는 감염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날 신규 확진자 52명 중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은 39명이었다. 청도대남병원 관련자는 1명이며, 나머지 12명은 감염원에 대한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이날 대구·경북 지역 신규 확진자는 41명으로 조사됐다. 이 지역 누적 확진환자 수는 111명으로 늘었다.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발생한 확진자 수는 전날 오후 4시 43명에서 이날 오전 9시 82명으로 증가했다. 청도대남병원 누적 확진자 수도 전날 오후 4시 15명에서 이날 1명이 추가돼 총 16명이 됐다.

이날 추가 확진자 52명을 지역별로 보면 대구 38명, 서울과 경북 각각 3명이다. 이어 경남이 2명, 충남과 충북, 경기, 전북, 제주, 광주는 확진자가 각각 1명으로 조사됐다.

전국에서 강원도만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그러나 강원도에서도 31번째 확진환자와 함께 예배를 본 신천지 교회 신도들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아직 이 신도들은 특별한 증세를 보이는 사례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9시 현재 누적 의심 환자는 전날 오후 4시보다 1562명 늘어난 1만4660명으로 증가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