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내 신천지 교회 현황 공개 예정
제주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사진=연합뉴스

제주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사진=연합뉴스

제주에서 신천지교회에 대한 긴급 전수조사가 이뤄진다.

제주도는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전염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른 지역에서도 발생하고 대구를 방문한 현역 군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21일 밝혔다.

제주도는 문화정책과와 제주시, 서귀포시, 제주도 자치경찰단이 합동반을 꾸렸다. 합동반은 도내 신천지 교회 관련 시설 현황과 신자들의 최근 대구 방문 이력도 조사한다.

제주도는 도내 신천지 교회 관련 전수조사 결과 등을 공개할 예정이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