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대구교회에 다녀온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광주 교인 A씨의 부인은 코로나19에 걸리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광주 서구는 A씨와 밀접 접촉자로 발열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인 A씨 부인에 대한 검사를 진행한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따라 A씨와 함께 조선대병원으로 이송돼 격리돼 있던 부인은 조만간 집으로 돌아가 잠복기인 14일여 동안 자택 격리될 예정이다.

전날 A씨는 두통 증상을 호소하며 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했고,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으로 판정됐다.

A씨는 지난 16일 오후 4시 지인 2명과 함께 승용차를 타고 코로나19 집단 발병지인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했다.

이후 17일과 18일에는 광주 남구에 있는 교육기관에서 성경 내용을 가르친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시 등은 질병관리본부 조사관과 함께 역학조사를 하고 동선, 밀접 접촉자 등을 파악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