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차량공유 서비스 '타다'가 합법이라는 전날 법원의 판결에 대해 "법원의 결정을 존중한다"면서 곧 '한걸음 모델' 구축 방안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타다와 같은 신산업이 갈등 없이 시도, 착근되기 위해서는 해당 분야 기존 이해관계층과의 상생 해법 강구가 필요하다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것이 정부가 올해 경제정책방향에서 '한걸음 모델'을 제시한 주된 이유"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걸음 모델은 각 이해관계자가 작은 한 걸음씩 물러날 때 더 큰 한 걸음을 내디딜 수 있다는 의미를 내포한 대타협 모델의 하나"라며 "조만간 '한걸음 모델 구축 방안'을 마련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그는 올해 안에 '한걸음 모델' 시범 사례를 만들 방침이라며 특히 공유숙박, 산악관광 분야에 모델을 우선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홍남기 "'타다' 법원결정 존중…곧 '한걸음 모델' 발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