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은 올해 서울 남산 면적의 77배에 달하는 2만3000ha에 5000만 그루의 나무를 심는다고 20일 발표했다.

산림청은 경제림육성단지 등 1만6000ha에 경제수종과 특용자원(옻나무·헛개나무 등), 금강소나무 등 지역 특색에 맞는 산림자원을 육성해 단기소득과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계획이다.

산불·소나무재선충병 피해지 복구, 도로변·생활권 경관 조성 등 산림의 공익적 기능 증진을 위해 3000ha의 조림 사업도 진행한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위해 도시 외곽 산림에 미세먼지 저감 숲 2000ha, 산업단지 등 미세먼지 주요 발생원 주변에 미세먼지 차단 숲 93ha, 도시 바람길 숲 17개소를 추진하기로 했다.

지난해 4월 발생한 강원 동해안 산불피해지의 신속한 복구와 경관 조성을 통해 2차 피해를 예방하고 지역 경기 활성화를 위해 신규 사업으로 강원 산불피해지 921ha를 복구 조림할 계획이다.

생활밀착형 숲 12개소, 국유지 도시숲 5개소, 나눔숲 32개소, 무궁화동산 17개소 등 쾌적한 녹색 생활환경을 조성해 지역주민의 휴식과 치유를 돕기로 했다.

산림청은 내나무 갖기 캠페인을 벌여 국민이 직접 나무를 심고 가꾸는 기쁨과 보람을 느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전국 지자체와 국유림관리소 등 134개소에서 유실·조경수 등 75만 본의 묘목을 시민들에게 무료로 나누어 주고 전국 산림조합 167곳에서 산림 수종·조경수 등 850만 본의 질 좋은 묘목을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는 나무시장도 마련했다.

나무 심기를 희망하는 산주는 산림 소재지 시·군·구 산림부서에 신청하면 최대 90%까지 비용을 지원받을 수 있다.

지역별 묘목 배부처와 나무시장 운영 장소, 나무심기 행사 계획 등은 산림청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산림청은 봄철 나무심기 추진 기간을 남쪽의 2월 하순부터 북쪽의 4월 하순까지로 정했다.

지역별로 건조 및 토양수분 상태 등을 감안해 탄력적으로 나무심기를 추진할 방침이다.

올해 첫 나무심기 사업은 21일 전남 진도군 의신면 사천리 국유림에서 열린다.

한창술 산림청 산림자원과장은 “다양한 나무심기와 내나무 갖기 캠페인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나무심기에 참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