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19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올해 소외계층 산림복지 이용 편의성 확대와 좋은 일자리 창출 등을 담은 주요 핵심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산림복지진흥원은 장애인 전용객실과 나눔숲, 무장애 나눔길 조성을 확충해 소외계층의 이용 편의성을 높이는 등 포용적 산림복지서비스를 확대·제공하기로 했다.

산촌 연계 숲체험·교육사업과 숲여행, 지역 식재료를 활용한 로컬(지역)식단의 도입 등을 추진해 지역 상생의 사회적 가치도 실현하기로 했다.

산림복지서비스이용권(바우처)의 사용절차를 간소화하고 발급대상을 확대해 지난해 3만5000명에서 올해 4만 명으로 소외계층을 위한 산림복지서비스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신규 사업으로 산림텃밭을 직접 운영해 임산물을 활용한 치유음식을 독자적으로 개발하고 현장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강원 춘천과 전남 나주에 산림교육시설을 개원해 고객 중심의 안전한 산림복지 환경을 조성하고 산림복지 서비스 및 일자리 정보플랫폼을 구축, 산림복지 전문업의 서비스 판로와 좋은 일자리 창출을 지원한다.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스마트 산림복지시설을 조성하고 고객 중심의 맞춤형 융복합 서비스를 제공, 민간분야의 자립기반 확충과 혁신기술의 개발·보급으로 산림복지산업의 혁신성장을 선도하기로 했다.

지난해부터 추진한 국립기억의숲(충남 보령) 건립 공사와 산림복지종합교육센터(대전) 기본설계를 수행해 국가 단위 산림복지 전문종합교육기관의 청사진을 제시하기로 했다.

이창재 한국산림복지진흥원장은 “지난해 진흥원은 산림복지에 대한 국민의 수요를 충족시키고자 산림복지 기반(인프라) 확충과 서비스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올해는 더 많은 국민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해 더 큰 행복을 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