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가 검사 거부하면 강제 방법 없어
31번 동선 따라 확진자 속출
슈퍼전파자 우려 현실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감염증 의심 증상을 보여 첫 진료를 받은 대구시 수성구 보건소의 선별진료소가 18일 폐쇄된 가운데 선별진료소 앞에 출입금지를 알리는 통제선이 설치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감염증 의심 증상을 보여 첫 진료를 받은 대구시 수성구 보건소의 선별진료소가 18일 폐쇄된 가운데 선별진료소 앞에 출입금지를 알리는 통제선이 설치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내에서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5명 추가 발생했다. 국내 확진자는 총 46명으로 늘었다.

오늘 발생한 확진자 중 상당수가 대구 거주 31번 확진자 A 씨와 접촉한 것으로 의심돼 논란이 일고 있다. A 씨는 고열·폐렴 증세에도 두 번이나 의료진 검사 권고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지난 6일 교통사고를 당해 17일까지 수성구 새로난한방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중 기침과 발열증세로 수성구보건소를 방문했다.

A 씨는 입원 기간 중 수시로 외부에 나가 남구 대구교회(신천지예수교회다대오지성전)와 동구 퀸벨호텔 뷔페식당, 자신이 근무하는 회사 등을 드나든 것으로 확인됐다.

대구 추가 확진자 11명 중 7명이 신천지 대구교회를 다녔다. A 씨가 치료를 받은 새로난병원 직원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검사를 두 번이나 거부했던 A 씨가 슈퍼전파자 역할을 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병원은 이 환자가 8일부터 오한과 인후통 증세를 보이고, 10일 고열(38.8도)까지 나타나자 코로나19 검사를 권유했다.

A 씨는 해외여행을 간 적이 없고 확진자와 접촉하지 않았기 때문에 검사받지 않겠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환자가 검사를 거부했을 때 이를 강제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