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행정연구원 '공직생활 실태조사'…'보수 불만족' 34%
공무원 30% "기회 되면 이직 의향"…60% "업무량 과도"

공무원은 평생직장 개념이 희미해지는 우리 사회에서 '안정적 직업'의 대명사로 여겨진다.

하지만 우리나라 공무원 3명 중 1명은 기회가 되면 이직하고 싶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낮은 보수와 지나치게 많은 업무가 주된 이유였다.

19일 한국행정연구원이 작년 7∼8월 46개 중앙부처 및 17개 광역자치단체 소속 일반직 공무원 4천111명을 대상으로 한 '2019년 공직생활 실태조사'에 따르면 '기회가 되면 이직 의향이 있다'는 문항에 응답자의 30.1%가 '있다'고 답했다.

이는 전년도(28.1%)보다 소폭 상승한 것이다.

이직 의향이 '없다'는 응답은 39.2%로 전년도(39.0%)와 거의 비슷했다.

이직 의향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그 이유로 '낮은 보수'(42.9%), '승진적체'(14.2%), 과다한 업무(13.9%) 등을 꼽았다.

보수나 업무량에 대한 개별 질문에서 불만족도는 더 뚜렷하게 나타났다.

'내가 받는 보수가 업무성과 대비 적정하다'는 문항에서 부정적으로 답한 응답자는 33.5%로 전년도 조사 때의 27.6%보다 높아졌다.

이에 비해 긍정적 응답자는 17.6%에 그쳤고 전년도(23.6%)보다 비율도 하락했다.

'보통'이라는 응답은 48.8%로 전년도와 같았다.

평소 업무량에 대해서는 '많은 수준'이라는 응답이 43.5%, '매우 많은 수준'은 16.5%였다.

공무원 10명 중 6명꼴로 평소 업무량이 과도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업무량이 많은 이유에 대해서는 '인력부족'이라는 응답이 47.7%로 가장 많았고 '과도한 업무 할당'(23.1%), 타부서·기관과의 업무협의 과다(9.7%) 순으로 뒤를 이었다.

공무원의 후생복지제도가 민간 대기업보다 만족할만한 수준인지를 묻는 문항에서는 응답자의 52.5%가 부정적이었다.

'그렇지 않다'는 답변이 34.9%, '전혀 그렇지 않다'도 17.6%를 차지했다.

'그렇다'는 답변은 13.6%에 그쳤다.

공무원 신분과 직무 자체에 대한 만족도는 대체로 높았지만 전보다는 못했다.

'공무원 신분으로 근무하는 것에 만족한다'는 문항에서 '만족한다'는 응답은 52.9%, '불만족한다'는 9.1%로 집계됐다.

'보통'은 38.0%였다.

전년도 조사 때와 '보통'(38.1%) 응답 비율은 거의 같았으나 '만족한다'(54.8%)는 떨어졌고, '불만족한다'(7.1%)는 높아졌다.

'업무를 수행하면서 성취감(보람)을 느낀다'는 문항에도 응답자의 52.9%가 '그렇다'고 답했지만 전년도 조사의 58.0%보다는 하락했다.

이에 비해 '그렇지 않다'는 응답 비율은 7.7%에서 10.5%로 올라갔다.

양현모 전문연구위원은 "공무원 상당수가 이직의사가 있다고 응답한 것은 우리나라에서 일반적으로 나타나는 공직에 대한 높은 직업 선호도와는 차이가 있다"며 "또한 공무원들은 직업적 자긍심을 느끼고 조직 소속감도 높은 편이나 이런 긍정적 응답 비율은 전보다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