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경찰청·국과수·한국도로공사 등 참여

현재까지 4명이 숨지고 43명이 다친 순천-완주간 고속도로 터널 사고 원인 규명을 위한 합동 현장 감식이 18일 오전 진행된다.

감식에는 전북소방본부와 전북지방경찰청,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한국도로공사 등이 참여한다.

앞서 17일 낮 12시23분께 순천-완주간 고속도로 상행선 사매 2터널에서 30여대 차량이 잇달아 충돌했다.

전북경찰청은 현장 감식을 통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할 예정이다.

한편 순천-완주 간 고속도로 사매2터널의 통행 정상화는 지연될 것으로 보인다.

전날 사고 여파로 터널 내부 조명 등 구조물과 노면 일부가 파손돼 보수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터널 내부에 흩어져있는 부서진 차량의 잔해와 유류품, 화물 등을 치우는 데 3~4일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경찰은 반대편의 하행 차로도 조사가 필요하다고 보고 합동 감식 등이 끝날 때까지 차량 통행을 제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이 기간동안 북남원IC∼오수IC를 오가는 차량을 745번 국도 등으로 우회 조처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