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31명으로 늘었다. 대구에서 환자 한명이 추가되면서다.

질병관리본부는 코로나19 환자가 한명 추가돼 국내 환자가 31명으로 늘었다고 18일 발표했다. 환자는 61세(1959년 생) 여성 한국인이다. 대구 수성구 보건소에서 검사를 한 뒤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대구의료원에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환자가 내국인인데다 해외 여행력이 없다고 진술하면서 지역사회 감염자가 추가로 발생했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질병관리본부는 환자가 어떻게 감염됐는지, 누구와 접촉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조사가 결과는 추후 발표할 계획이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