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코레일)는 경기도와 천재지변, 사고 등 경기지역 열차운행의 긴급상황을 대비한 핫라인을 운영한다고 17일 발표했다.

한국철도는 열차운행현황, 사고개황 등 철도운행에 관한 주요 상황을 경기도에 전달하고, 경기도는 도민들에게 경기도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 경기교통정보 앱, 경기버스정보 앱, 도로전광표지판(VMS) 등으로 알리게 된다.

아울러 경기도와 협조해 버스, 택시 등 대체교통 수단을 마련하거나 이용을 유도할 계획이다.

정현우 한국철도 광역철도본부장은 “이례상황 발생 시 철도 운행정보를 빠르고 정확하게 전달하기 위해 다른 시‧군과도 협력체계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