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박사고 62% 어선서 발생…해경청 예방활동 강화

최근 3년간 바다에서 발생한 선박 사고의 60% 이상이 '어선 사고'인 것으로 나타났다.

해양경찰청은 2017∼2019년 3년간 발생한 선박사고 1만433건을 분석한 결과 '어선 사고'가 가장 많은 6천507건(62%)으로 집계됐다고 16일 밝혔다.

또 같은 기간 선박사고 인명피해 285명 중 '선원 사망·실종'이 248명(87%)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돼 어선 사고에 대한 예방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어선 사고의 주요 원인으로는 선체 정비 불량과 운항 부주의 등 '인적과실'이 95.6%를 차지했다.

반면 기상악화 등으로 인한 사고는 4.4%에 불과했다.

특히 국내 대부분 어선이 불에 타기 쉬운 섬유강화플라스틱(FRP) 재질로 만들어져 화재 예방 방안이 절실한 것으로 파악됐다.

해양경찰청은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KOMCA)과 한국선급(KR)과 협업해 어선 현장 점검을 시행하고 불법 증·개축 행위에 대한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 기상 예비특보 시 어선 승선원들이 구명조끼를 착용하도록 관련 안전법령에 대한 홍보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더불어 10t 미만 소형어선의 화재 예방을 위해 '자동식 소화기 설치'를 의무화하고 전복사고 예방을 위한 관련 어선 검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전체 선박 사고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어선 사고의 실태를 지속해서 분석해 사고 예방 활동을 강화하겠다"며 "안전조업 문화가 정착하도록 어업종사자들의 동참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