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코로나19' 7번·22번 환자 오늘 격리 해제…병원서 퇴원여부 결정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15일 완쾌해 격리 해제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7번째 환자, 22번째 환자가 증상이 호전된 뒤 실시한 (바이러스) 검사 결과에서 2회 연속 음성으로 확인돼 오늘부로 격리 해제된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 격리 해제는 증상이 사라진 후 24시간 간격으로 진행된 2번의 유전자 증폭(PCR) 검사에서 '음성'이 나오면 된다. 퇴원 여부는 의료진이 환자의 기저 질환, 후유증 등을 고려해 최종 결정한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7번 환자는 오늘 퇴원 예정으로 알고 있다"면서 "22번 환자는 조금 지난 후 퇴원하는 방안을 (병원과) 논의 중이라고 알고 있다"고 했다.

29세 한국 남성인 7번 환자는 중국 우한에서 칭다오를 거쳐 지난달 23일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30일 확진 판정을 받고 서울의료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았다.

47세 한국 남성인 22번 환자는 16번 환자(43세 여성, 한국인)의 오빠로 지난달 25일 동생인 16번 환자 가족들과 함께 점심을 먹고 감염됐다. 지난 6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국내 코로나19 환자는 총 28명으로 지난 5일 2번 환자를 시작으로 1·3·4·8·11·17번 환자가 퇴원했다. 이날 7번, 22번 환자까지 퇴원하면 국내 확진자 중 퇴원자는 9명이 된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