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르면 16일 전세기 2대 투입
'캘리포니아·텍사스' 공군기지 격리

한국인 탑승자 14명…정부 "조기 하선 없을 듯"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대거 확인된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뒤쪽)에서 내린 고령자들을 태운 것으로 보이는 버스 한 대가 14일 창문을 커튼으로 가린 채 유람선이 정박 중인 요코하마 항의 크루즈 터미널에서 출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대거 확인된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뒤쪽)에서 내린 고령자들을 태운 것으로 보이는 버스 한 대가 14일 창문을 커튼으로 가린 채 유람선이 정박 중인 요코하마 항의 크루즈 터미널에서 출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이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한 자국민 380여명을 전세기를 동원해 대피시키기로 했다.

지난 3일 요코하마항에 정박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는 승객과 승무원을 포함해 3700여명이 탑승했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지난 13일 기준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713명 가운데 218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감염된 탑승자는 의료기관으로 이송되고 있으며 이 가운데 11명은 중증인 것으로 알려됐다. 감염이 확인되지 않은 크루즈선 탑승자 1명도 중증 상태로 전해졌다. 환자 이송을 담당한 소방대원 1명도 전날 감염됐다. 이에 따라 일본 내 감염자는 259명(크루즈선 탑승자 포함)으로 늘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헨리 워크 국장은 14일(현지시각) 여기에 탑승한 미국인 380여명과 그 가족에게 국무부가 마련한 비행기 좌석을 제공할 계획이라 밝혔다.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 정부가 이르면 16일 미국에 도착한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다만 일본 현지에 미국인 탑승객의 건강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팀을 파견했고 코로나19 감염 증세를 보인다면 비행기에 탈 수 없다는 설명도 따라붙었다.

미국인 탑승객은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 인근 트래비스 공군기지에 도착해 추가 검진을 진행한다. 일부는 텍사스주 샌안토니오 랙랜드 공군기지로 이동할 가능성도 있다.

한편 한국인 승무원과 승객 14명도 크루즈선에 탑승하고 있으며 다행히 아직 코로나19 감염자는 없다. 정부는 한국인 탑승자의 조기 하선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