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억 원 아파트 보유자를 무주택자로 편집
MBC "향후 인터뷰 대상자 팩트체크 강화"
 PD수첩 방송화면.

PD수첩 방송화면.

아파트 보유자를 무주택자인 것처럼 편집해 비난을 받았던 MBC PD수첩 제작진이 인사위원회에 회부될 예정이다.

14일 방송문화진흥회 측에 따르면 MBC는 시사교양본부장을 비롯해 'PD수첩'의 CP(책임프로듀서)와 11일 방영된 '2020 집값에 대하여' 편을 제작한 김재영 PD 등 3명을 인사위원회에 회부했다. 인사위에 회부된 해당 PD는 당분간 'PD수첩' 연출에서도 제외된다.

'PD수첩'은 11일 '2020 집값에 대하여' 편에서 서울에 9억 원 대 아파트를 보유한 김 모 씨와의 인터뷰를 내보내면서 김 씨가 마치 무주택자인 것처럼 편집해 논란을 빚었다.

PD수첩 제작진은 12일 입장문을 통해 "시청자 여러분께 혼란을 끼쳐 드린 점에 대해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다.

'PD수첩'은 오는 18일 방송에서 인터뷰 조작 건에 대해 정식으로 사과 방송을 할 예정이다.

또 향후 유사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PD수첩 제작진 전체가 인터뷰 대상자에 대한 팩트체크를 강화할 방침이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