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YF, 온두라스·볼리비아·파라과이·코스타리카서 마인드교육
중남미 4개국 대통령이 주목한 한국 NGO '청소년 인성교육'

비정부기구(NGO)인 국제청소년연합(IYF)은 폭력과 마약에 신음하는중남미 청소년을 대상으로 인성교육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대상국가는 온두라스, 파라과이, 볼리비아, 코스타리카 등 4개국이다.

IYF의 박옥수 설립자는 오를란도 에르난데스 온두라스 대통령과 2일(현지시간) 면담한 것을 시작으로 자니네 아녜스 볼리비아 임시 대통령(6일), 마리오 압도 베니테스 파라과이 대통령(10일), 카를로스 알바라도 코스타리카 대통령(12일)을 현지 대통령 관저에서 만나 청소년 인성교육 도입을 놓고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각국 대통령들은 "청소년의 심각한 마약·미혼모·범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인성교육을 강화해야 한다"며 "'해라, 하지 마라'의 주입식 교육을 배제하고 사고하는 방법을 가르치고 자제와 교류하는 법을 알려주는 IYF의 마인드교육이 방황하는 청소년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고 박 설립자는 전했다.

브라질 싱크탱크 이가라페 연구소에 따르면 2000∼2017년 중남미에서 피살된 사람은 250만명인데,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도시 50곳 중 43곳이 중남미에 있다고 발표했다.

세계은행은 온두라스 청소년의 40%가 폭력으로 우울증을 앓는다고 했으며 중남미에서 청소년 범죄는 마약과 조직폭력으로까지 이어지는 심각한 상황이라고 경고했다.

중남미 4개국 대통령이 주목한 한국 NGO '청소년 인성교육'

IYF와 온두라스 정부는 청소년 인성교육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중고교 대상 순회 마인드교육과 교사초청 연수에 나서기로 했고, 파라과이는 현지 교육부가 지정하는 2개 시범 중고교에서 하반기부터 마인드교육을 실시한 후 확대하기로 했다.

코스타리카에서도 하반기부터 교육부 지정 시범 1개 학교에서 1년간 교육 후 확대를 검토하며, 볼리비아에서는 교육부와 협의해 초중고를 비롯해 대학에서도 교육을 추진하기로 했다.

교도소 수용자와 출소자의 재범률 급증이 심각한 볼리비아에서는 재소자 교화를 위한 마인드교육에 나서기로 했다.

IYF는 케냐 전국 40개 교도소에서 마인드 교육을 하고 있으며, 필리핀 타굼시에서는 2018년부터 자수한 마약사범 2천여명에게 펼친 교육이 성과를 거둬 2019년부터 마닐라와 세부에서도 교육 프로그램을 도입하고 있다.

박 설립자는 "청소년들이 마음을 다스리는 힘을 갖게 되면 절망적인 상황에 부닥쳐도 희망을 잃지 않게 된다"며 "우선 스페인어로 교육 교재를 만들어 강사를 파견한 후 점차 보다 많은 학교에서 교육이 확산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남미 4개국 대통령이 주목한 한국 NGO '청소년 인성교육'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