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소독제 구매, 격리자 지원 등 사용
대구시 코로나19 대응 55억 투입…시의회 "예산 추가 필요"

대구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등을 위해 55억원의 예산을 긴급 편성했다.

시는 연초 감염병 감시를 위해 5억원을 배정했으나 코로나19 사태가 커지자 확산 방지 및 예방을 위해 재난관리기금 50억원을 추가 투입했다.

시는 코로나19를 자연·사회적 재난으로 보고 재난 예방·복구에 쓰이는 재난관리기금을 활용했다고 15일 밝혔다.

예산은 방역마스크 3만 5천여 개, 손 소독제 1만 8천여 통, 살균 스프레이 5천통 등의 구매에 쓰였다.

또 하수구 등 방역취약지 5천 600여 곳과 사회복지시설 등 공공시설 7천 500여 곳에 대한 방역을 실시됐다.

자가격리자에 대한 생필품 지원도 이 예산에서 충당했다.

그러나 대구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 이영애 위원장은 "코로나19 관련 언제 어디서 돌발사태가 벌어져 확대될지 모른다"며 "(55억원의 예산으로는) 오히려 부족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 위원장은 "대구시 보건복지국 업무 보고에서 문화복지위원들이 지적했듯이 향후 발생할 확진자 및 중국인 유학생 관리 등 시가 대비하고 손쓸 분야가 많다"며 예산 추가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 "긴급 예산을 지나칠 정도로 충분히 편성하고, 금액이 남으면 다른 재난 대응에 쓰면 된다"고 덧붙였다.

14일 기준 코로나19 관련 대구에서 보건 당국 관리를 받는 시민은 53명으로 집계됐다.

시는 관리 대상 319명 가운데 잠복기 감시 기간이 끝난 266명에 대한 관리는 종료됐다.

관리 대상 53명 중 검사를 한 의심 신고자 43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5명은 검사가 필요 없는 관리 대상자로 분류됐고, 5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