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폐기물처리시설 화재…20시간 넘게 진화 진땀

경북 경주시 강동면 한 폐기물처리시설에서 14일 오전 11시10분께 불이 나소방당국이 20시간 넘게 진화 작업을 펼쳤다.

소방대원 190여 명과 소방차 등 장비 40여 대가 동원돼 이날 오후 5시 40분께 초진(불길을 통제할 수 있고 연소확대 우려가 없는 단계)에 성공했다.

그러나 창고 2곳에 보관된 2천t가량의 폐기물에 속불이 남아있어 15일 오전까지 진화를 계속했다.

불로 인명피해는 없으나 창고 등 2천 100여 ㎡ 면적이 불타 1억 8천만원 상당(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낸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 당국 관계자는 "현재 잔불 정리 단계에 있다"며 "완전진화 후 화재 원인과 자세한 피해 규모를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