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울산, 구름많다 밤부터 비…미세먼지 '보통'

토요일인 15일 경남과 울산은 구름많은 날씨를 보이다가 밤부터 흐려지겠다.

부산지방기상청은 경남과 울산은 동해상에 있는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다가 북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 영향을 차차 받겠다고 예보했다.

늦은 밤에 함양, 산청, 하동 등 경남서부부터 비가 시작돼 16일 새벽 경남과 울산 전역에 비가 내리다가 오전에 대부분 그치겠다.

밤새 찬 공기가 유입돼 거창과 함양 등 경남북서내륙에는 16일 새벽에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5∼10㎜, 예상 강설량은 1㎝ 안팎이다.

15일 낮 최고기온은 경남 14∼17도, 울산 16도로 평년보다 5∼7도 높아 포근하겠다.

16일 낮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낮아 춥겠다.

미세먼지는 대기 정체와 국외 미세먼지 유입 등으로 '보통'으로 예보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