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월군, 구내식당 주 2회 휴무 "지역 상권 살리자"

강원 영월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상권을 살리고자 군청 구내식당 휴무를 주 1회에서 주 2회로 확대한다고 14일 밝혔다.

최명서 영월군수는 "코로나19 여파가 안정화에 접어들 때까지 매주 2회 군청 식당을 운영하지 않고 직원들에게 지역 음식점 이용을 장려할 계획이다"며 "직원들의 경제적인 부담이 있지만, 침체한 지역 경기를 살리는 데 동참하자는 취지이다"고 말했다.

이어 "실제보다 과도한 불안과 공포에 위축될 필요는 없다"며 "정부와 영월군의 방역체계를 믿고, 예방수칙을 철저하게 지키면서 일상적인 경제활동을 유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