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동해상에서 표류 중이던 선박 3척이 해경에 의해 구조됐다.

동해해경, 해상 표류 선박 3척 잇따라 구조

동해해경은 14일 낮 12시 40분께 삼척시 임원항 남쪽 600m 해상에서 1명이 타고 있던 레저 보트 A호의 시동이 걸리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고 연안 구조정을 급파해 임원항으로 예인했다.

앞서 오전 10시께는 울릉도 동쪽 18km 해상에서 9.77t급 어선 B호가 고장으로 항해가 불가능하다는 신고를 받고 민간 예인 선박을 수배해 저동항까지 안전하게 호송했다.

지난 13일 오후 4시 48분께는 강릉시 강문항 동쪽 4㎞ 해상에서 선원 4명이 타고 있던 16t급 어선 C호의 스크루가 로프에 감겨 항해가 불가능하여지자 민간 다이버를 섭외해 로프를 제거했다.

동해해경은 "최근 기관 고장 등으로 표류 선박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면서 "출항 전 선박 안전점검을 반드시 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