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업체 2곳, 서울시·중국교민 위해 마스크 60만개 기부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국내 마스크 제조업체 2곳이 마스크 총 60만개를 기부했다고 14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와이제이코퍼레이션은 마스크 20만개를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 기부했다.

이는 선별진료소 등에 지급된다.

글로제닉은 마스크 40만개를 중국 거주 한국인들을 위해 재중 교민 단체인 중국한국인회 총연합회에 전달하기로 했다.

중국한국인회는 지난 7일 박원순 서울시장과 면담하는 자리에서 중국에서는 마스크 없이 다니면 공안이 제지하는데 구하기가 어렵다며 마스크 등 방역물품 지원을 호소한 바 있다.

박 시장은 "수요 급증으로 마스크 구하기가 어려운 상황인데 선뜻 기부에 동참해준 업체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우리 시민들과 중국 내 한인 분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