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가 안중근 의사. 국가보훈처

독립운동가 안중근 의사. 국가보훈처

서경덕 교수가 안중근 의사의 사형 선고일을 맞아 '한국사 지식 캠페인'을 열었다.

서 교수는 14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인스타그램 계정에 "밸런타인 데이인 오늘은 안중근 의사의 사형 선고일"이라고 글을 남겼다.

서 교수는 그동안 진행하던 한국사 지식 캠페인의 일환으로 자신이 직접 제작한 카드뉴스를 게재했다. 서 교수는 "역사적인 날에 맞춰 정확한 한국사 지식을 누구나 이해하기 쉽게 카드뉴스로 제작해 전파하는 온라인 역사교육 캠페인"이라면서 "안중근 의사의 사형 선고일뿐 아니라 하얼빈 의거일과 서거일도 꼭 함께 기억하자"고 썼다.

안중근 의사의 의거일과 서거일은 각각 10월 26일과 3월 26일이다.

서 교수는 "안중근 의사의 사형 선고일은 연인들의 기념일인 밸런타인 데이와 날짜가 같아 대중에 더 많이 알려지게 된 게 사실"이라면서 "이날을 기억하는 것도 좋지만 의외로 의거일과 서거일을 모르는 누리꾼들이 많다"고 지적했다.

그는 "올해 돌아오는 안중근 의사의 서거일은 110주년이 되는 날이기도 하다"면서 "이를 계기로 '동양평화론'을 전세계인들에게 널리 알릴 캠페인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