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립 중수본 부본부장 "귀국 의사는 확인 못 해…한국인 승객 안전 지원"

일본 요코하마(橫浜)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정부가 한국인 승객의 조기 하선을 일본 정부와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승객이) 조기 하선하는 경우, 우리 국민이 우선적으로 고려될 수 있는 방안을 당국 간 협의로 진행하는 데 주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13일 일본 정부가 (조기 하선 계획을) 발표했고, 저희도 (한국인) 승객 전원과 통화를 해서 조기 하선에 해당할 여지가 있는지 조사했다"고 덧붙였다.

중수본에 따르면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는 한국인이 14명 탑승해 있다.

승객이 9명, 승무원이 5명이다.

6명은 일본 특별영주권자나 영주권자이고, 나머지 3명 중 2명도 일본이 생활 터전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에서 사는 승객은 1명이다.

김 부본부장은 다만 "이분(한국에 사는 승객)의 귀국 의사를 확인한 내용은 아직 받지 못했고, (한국인 승객들의) 연고지가 대부분 일본이기 때문에 귀국이 적절한지는 우한지역 교민과는 다른 상황이라는 점을 감안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필요한 식료품이나 의약품, 생필품 등을 전달하고 있고 영사 조력을 통해 우리 국민의 안전을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요코하마 총영사관은 한국인 탑승객들과 연락하며 건강 상태를 계속 확인하고 있다.

현재까지 이들 중 건강에 이상이 있는 사람은 없다고 알려졌다.

앞서 13일 일본은 80세 이상 고령자와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 중 바이러스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사람을 우선 배에서 내리게 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일본은 애초 코로나19의 잠복기가 끝나는 19일까지 탑승객을 배에서 내리지 못하게 할 계획이었지만, 선내 감염자가 빠르게 늘자 방침을 바꿨다.

이스라엘의 경우 자국민 15명을 크루즈선에서 즉시 내리게 해 달라고 13일 일본 정부에 요청했다.
'코로나19' 크루즈선서 한국인 일찍 내리나…정부 "협의 주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