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핵시민행동 "일본,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출 계획 중단해야"

환경운동연합과 시민방사능감시센터 등 30여개 단체로 구성된 탈핵시민행동은 14일 일본 정부에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로 방류해선 안 된다고 촉구했다.

탈핵시민행동은 이날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를 희석해 방류하면 안전하다고 말하지만 방사성 물질의 총량은 변함이 없기에 인류 최악의 해양 오염을 일으킬 것"이라며 이렇게 요구했다.

단체는 "일본 경제산업성 오염수처리대책위원회 전문가 소위원회는 이달 10일 일본 정부에 약 120만 톤에 달하는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권고하는 최종보고서를 제출했다"면서 "이는 장기 저장 방법이 있는데도 경제적 이유로 손쉬운 해결책을 추진하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를 방류한 후 주변 환경을 관찰하며 관리하겠다고 하지만 오염되고 파괴된 해양 생태계를 과연 어떻게 책임지겠다는 것인가"라며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는 우리 바다에도 영향을 줄 수밖에 없는 중대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헌석 정의당 생태에너지본부장은 "아베 정부는 아직 오염수 문제를 어떻게 할지 정해지지 않았다고 우리 정부에 이야기해왔지만, 뒤에서는 방사능 오염수를 태평양에 버리기 위한 계획을 추진해온 것"이라며 "우리 국민과 전 세계 인류를 기만하는 아베 총리의 작태를 규탄한다"라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전문가 소위 의견 등을 토대로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때 폭발사고를 일으켰던 후쿠시마 제1 원전에서 발생하는 방사능 오염수 처리 방법을 결정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