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카드 수수료 지원·지방세 납부유예

경기도 이천시는 중국 우한 3차 귀국자들의 임시 생활 시설인 국방어학원(장호원읍 이황리)이 있는 장호원지역에 대해 특별지원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이천시, '우한교민 품은' 장호원지역에 특별지원

시는 장호원지역 소상공인들에게 연간 50만원 한도 안에서 신용카드 수수료 0.8%를 전액 지원한다.

또 취득세, 지방소득세에 대한 신고·납부기한을 최대 1년간 연장하고 자동차세와 재산세는 최대 1년간 징수 유예한다.

장호원지역 상가에 대한 방역을 우선 시행하고 모든 상가에 손 소독제와 마스크 등 위생용품을 배급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종료될 때까지 지역화폐(이천사랑지역화폐)의 할인율(인센티브)을 6%에서 10%로 상향한다.

인센티브 10%면 현금 1만원을 내고 1만1천원권 이천사랑지역화폐를 구매할 수 있다.

전통시장과 골목상권 인근의 공영주차장을 무료로 개방하고 시 공무원들은 주 2회 지역 식당 이용을 정례화하기로 했다.

시 재정의 상반기 집행률을 57%에서 60%로 상향조정하고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지원사업을 위해 500억원 규모의 추경예산을 편성한다.

엄태준 시장은 "국방어학원에서 우한 3차 귀국자들을 임시로 보호하게 됨에 따라 관광객 감소를 비롯해 지역경제 침체가 가중되지 않을까 걱정이 크다"며 "장호원지역 상가를 중심으로 특별지원에 나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국방어학원에는 우한 교민 등 한국인 81명과 중국 국적 가족 66명(홍콩 1명 포함), 미국 국적 가족 1명 등 모두 148명이 머물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