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시, 상반기 2천607억 집행으로 코로나19 여파 극복

강원 삼척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침체한 지역 경기를 살리고, 민생 안정에 이바지하고자 지방재정 신속 집행에 나선다.

올 상반기 신속 집행 목표는 총예산 4천576억원의 57%인 2천607억원이다.

삼척시는 목표 달성을 위해 전재섭 부시장을 단장으로 총괄반, 사업추진반, 집행지원반, 현장점검반 등 4개 반으로 편성된 신속 집행 추진단을 구성해 운영에 들어갔다.

추진단은 매주 부서별 집행 상황을 분석하는 등 수시 점검 회의를 통해 신속 집행을 독려할 방침이다.

특히 지역경제에 파급효과가 큰 사회간접자본(SOC) 사업과 서민 생활과 밀접한 소비·투자사업을 중점관리할 계획이다.

긴급입찰제도, 선금급 집행 활성화, 계약심사 기간 단축 등에도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삼척시 관계자는 14일 "지방재정 신속 집행으로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말미암은 경제 위기 상황 극복하는 것은 물론 4년 연속 목표 달성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