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존중 운동 확산' 당진시, 희망볼 버킷 챌린지 시작

충남 당진시가 14일 생명존중 운동 확산을 위한 '희망볼 버킷 챌린지'를 시작했다.

이 행사는 지역 기관·단체장이 한 명씩을 차례로 지목하는 릴레이 형식으로 진행된다.

김홍장 시장은 이날 시청 해나루홀에서 "전 시민이 안전하고, 살고 싶은 당진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외치며 희망볼 버킷 챌린지에 동참한 뒤 다음 대상자로 당진에 공장이 있는 현대제철 안동일 사장을 지목했다.

희망볼 버킷 챌린지는 기존 아이스 버킷 챌린지와 달리 행복한 가정생활과 건강한 직장생활을 영위하자는 의미를 담은 스마일 볼을 이용해 웃음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기관·단체장이 희망볼 버킷 챌린지를 한 기관·단체에서는 직원들에게 의무적으로 생명존중 교육을 해야 한다.

당진시는 오는 18일 시청 대강당에서 전 직원을 대상으로 자살 예방 교육을 할 계획이다.

당진시보건소 관계자는 "해마다 늘어나는 자살을 막기 위해 이 운동을 시작하게 됐다"며 "자살은 개인의 문제가 아닌 지역사회 모두의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