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번 환자, 자가격리 중 함께 식사한 처제에게 코로나19 전파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1명이 '자가격리 수칙'을 지키지 않아 처제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한 것으로 확인돼 자가격리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14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국내 15번째 코로나19 환자(43세 남성, 한국인)는 확진 판정을 받기 전 자가격리 상태였던 이달 1일 처제와 밥을 먹었다.

자가격리 중에는 식사는 혼자 해야 한다.

처제는 식사 후 나흘 뒤 국내 20번째 환자(42세 여성, 한국인)로 확진됐다.

15번 환자는 지난달 20일 중국 우한에서 입국했다.

4번 환자(56세 남성, 한국인)와 같은 비행기를 타는 바람에 접촉자로 분류돼 같은 달 29일부터는 자가격리 중이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자가격리 대상자에게 독립된 공간에서 혼자 생활하고, 식사는 혼자서 하라는 등의 수칙을 안내하고 있다.

불가피하게 가족과 대화하더라도 얼굴을 맞대지 않고 마스크를 쓴 채 2m 이상 거리를 두라는 지침을 준다.

15번째 환자는 1일 오후 2시 호흡기 증상으로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고 2일 확진됐다.

처제는 15번째 환자가 확진되자 자가격리됐다가 5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두 환자는 현재 국군수도병원에 입원 중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 관계자는 "15번째 환자가 자가격리 중이던 1일 20번째 환자와 식사한 사실이 맞다.

증상 발현 후 함께 식사한 것으로 확인돼 무증상 전파 사례는 아니다"라며 자가격리자들에게 격리수칙을 꼭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15번→20번 감염경로 "자가격리 중 함께 식사"…격리수칙 지켜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