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 재활용하고 돈도 벌고…삼척시, AI 회수 로봇 운영

'자원 재활용 동참하고, 돈도 벌고.'
강원 삼척시가 재활용 가능한 자원을 손쉽게 회수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캔·페트병 회수 로봇 설치를 추진한다.

현재 재활용품 수거 체계는 캔은 고철과 함께, 페트병은 플라스틱과 함께 배출·운반된다.

이런 혼합 배출에 따른 분류 과정에서의 약품에 의한 훼손 등 오염으로 말미암아 재활용 비율과 품질이 낮아진다.

AI 회수 로봇은 캔과 페트병을 스스로 선별해 압축 보관하는 등 배출·운반·분류 과정의 단순화로 고품질 재활용을 가능하게 한다.

시민들이 AI 회수 로봇에 넣은 캔 또는 페트병은 포인트로 적립된다.

포인트는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어 시민들의 자원 순환 동참 확산 효과도 기대된다.

삼척시는 4월부터 시운전을 거친 후 7월부터 8곳 안팎에서 시범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어 1년간 운영 성과를 평가해 확대 운영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삼척시 관계자는 14일 "재활용품 회수율 향상, 시민 참여 확대 등이 기대된다"며 "재활용이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도록 다양한 시책을 개발·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