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에 전해 달라"
마스크 생산업체 피앤티디 문경시에 1만장 기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마스크 품귀현상 속에서 경북 문경의 생산업체가 14일 마스크 1만장을 문경시에 기증했다.

황사·방진마스크와 산업용 보호복을 생산하는 피앤티디는 이날 문경시를 찾아가 취약계층에 전해 달라며 KF94 규격 황사용 마스크 1만장(공급가격 1천여만원)을 전달했다.

2018년 문경 가은산업단지에 입주한 피앤티디는 최근 수년간 미세먼지가 증가하자 생산시설을 확충해 전국 1위 마스크 생산업체로 도약했다.

종업원 수는 40여명으로 지난해 180억원 매출을 올렸다.

그동안 하루에 8만∼10만장을 만들다가 코로나19 사태로 수요가 늘어 사무직 직원과 아르바이트생 60∼70명까지 투입해 하루 50만장을 생산하고 있다.

주문 폭주로 밤에도 생산라인을 가동 중이라고 한다.

박종한 피앤티디 대표이사는 "주문이 폭주하는 상황이지만 지역사회에 책임을 다하기 위해 1만장을 기증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회사 측은 최근 황사용 마스크 '웰킵스' 가격을 인상했다는 가짜뉴스가 인터넷에 나돌자 홈페이지를 통해 '공급가격을 단 1원도 올리지 않았다'고 해명한 바 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마스크 수급이 어려운 상황에서 기증해준 것에 감사드린다"며 " 아동보육시설과 노인복지시설 등 취약계층 이동이 많은 곳에 먼저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