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우한 교민이 임시생활을 하는 충북 진천군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연합뉴스

중국 우한 교민이 임시생활을 하는 충북 진천군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연합뉴스

중국 우한에서 귀환해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생활하고 있는 교민 17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최종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14일 진천군에 따르면 진천 인재개발원에 수용된 우한 교민 173명이 질병관리본부 검체 검사에서 전원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과 함께 생활하면서 지원 및 관리해온 의료진과 중앙합동지원단 인력, 소독업체 직원 등 38명도 검사에서 음성이 나왔다.

최종 검체 검사를 통과한 교민들은 예정대로 15일 오전 9시 50분 퇴소할 예정이다. 인재개발원에서 9대의 버스에 나눠탄 뒤 서울과 대구·영남, 충북·대전·호남, 경기, 충남 등 5개 권역의 거점까지 이동한다. 이후엔 각자 집으로 돌아가는 일정이다. 불필요한 접촉을 차단하기 위해 별도의 환송식은 열리지 않는다.

지난달 31일 전세기로 김포공항을 통해 1차 귀국한 우한 교민들은 당일과 지난 1~2일에 걸쳐 입소해 잠복기인 14일 동안 격리돼 생활했다. 도중 1명이 기침과 콧물 등의 증세를 보여 검체 검사를 했지만 음성 판정을 받았다. 진천 인재개발원에서 생활한 우한 교민 가운데 확진자나 유증상자는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