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관련해 "정부 방역망 안에서 잘 관리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정 총리는 1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완치돼 퇴원하는 분이 계속 늘고 병실에 계신 분도 대부분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국민의 안전과 더불어 민생을 챙기는 일은 국가의 사명"이라면서 "정부는 국민 안전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비를 늘리고 민생을 안정시키는 일 또한 적극적으로 나설 것임을 강조했다.

정 총리는 "국민들도 정부를 믿고 안전 행동수칙을 참고해 일상의 생활을 유지해 달라"며 "기업들은 예정된 경제활동에 적극 나서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춘제 연휴가 끝나 중국인 유학생과 노동자가 대거 입국하고 있다는 점도 거론했다. 정 총리는 "아직 몇 가지 위험요소는 있다"면서 "긴장을 유지하면서 위험요인을 꼼꼼히 점검하고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자칫 우리 사회에 차별이나 혐오 정서가 확산되지 않도록 경계해야 한다"며 "세계보건기구(WHO)가 질병 이름에 지리적 위치 등을 포함하지 않은 건 낙인효과를 방지하려는 의미라는 걸 새겨야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